스웨덴 정보국 "대량살상무기 기술 유출 시도 수 십 건 차단...북한 등 주목"

发表时间:2017-11-14内容来源:VOA英语学习网

올해 스웨덴에서 대량살상무기 관련 기술이나 제품을 빼내려는 시도가 여러 건 있었다고 스웨덴 정보당국이 밝혔습니다. 스웨덴 당국은 이와 관련해 관심을 끄는 나라로 북한을 언급했습니다. 김정우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스웨덴 안보경찰(SAPO) 소속 안보정보국의 요한 올슨 국장은 최근 스웨덴 유력 일간지`Svd'와의 회견에서 올해 대량살상무기 관련 기술과 제품을 유출하려한 수 십 건의 시도를 막았다고 밝혔습니다.

스웨덴 안보경찰은 대간첩, 대테러, 경호 그리고 WMD 기술 확산 방지 임무를 맡고 있습니다.

올슨 국장은 회견에서 대량살상무기를 확보하려는 몇몇 나라가 스웨덴 기업이나 대학의 기술을 빼내려 하고 있다며, 세관, 군, 전략물자검사국 등과 협력해 올해 관련 기술이나 제품의 유출 시도를 30건에서 40건 정도 막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안보정보국 측은 특정한 나라를 지목하지 않았지만, 올슨 국장은 이란과 북한, 파키스탄, 중국이 관심 대상이라고 밝혔습니다.

스웨덴 정부는 유엔과 유럽연합(EU)의 대북 제재에 따라 WMD 관련 기술이나 제품을 북한에 판매하거나 이전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이런 기술은 제3국을 통해 흘러들어 갈 수도 있어 이들 4개 나라 외에 주의를 기울여야 할 대상이 많다고 올슨 국장은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기술 유출 시도와 관련해 올해 정식으로 기소된 경우는 없다고 올슨 국장은 전했습니다.

한편 산업스파이들의 목표물이 된 것은 진공기술과 최신 전자장비, 나노기술, 융합로 물리학,그리고 미사일-인공위성 기술 등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기술들은 WMD나 이를 운반할 수 있는 로켓, 미사일 제조에 사용될 수 있습니다.

올슨 국장은 기술 유출에 대한 스웨덴 기업과 대학의 인식이 매우 낮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자신들이 가진 기술이나 제품이 WMD 제조에 사용될 수 있다는 사실도 모르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런 사정을 잘 아는 몇몇 나라가 산업스파이 조직을 통해 원하는 것을 얻으려고 교묘하고 적극적으로 활동한다고 올슨 국장은 전했습니다.

올슨 국장은 이민국과 협력해 본국에서 대량살상무기에 연관된 일을 했던 사람이 스웨덴에 입국하는 것을 막고, 기업과 대학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정우입니다.

来自:VOA英语网 文章地址: http://www.tingvoa.com/html/20171114/510919.html